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순둥이처럼 대응" 불만 폭발…강경으로 돌아선 민주

입력 2013-07-31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장외투쟁은 나가기는 쉬워도 들어오긴 어렵습니다. All or Nothing, 전부 아니면 전무라는 게임방식이라 위험도 크죠. 그런데도 민주당이 최후의 카드를 꺼내든 건
야당이 순둥이같이 끌려만 다닌다는 비판 때문입니다.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31일) 오전 소집된 민주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우상호/민주당 의원 : (민주당이) 너무 무기력하게 새누리당에 끌려다니는 게 아니냐는 불만이 많았습니다. 너무 순둥이처럼 대응하느냐 하는 울분들이 당원과 지지자 속에 많이 넘치고 있습니다.]

[신경민/민주당 최고위원 : 오늘이 (국정조사) 마지막이 될지, 아니면 청문회를 연기하든지 국조 연장하든지, 지금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새누리당에 맞서 야당다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불만이 폭발한 겁니다.

NLL 대화록 공개와 국정원 국정조사 과정에서 김한길 지도부는 당내 계파 갈등에 휘둘리고 제대로 된 전략도 부족해 대여 투쟁을 주도하지 못했다는 내부 비판에 휩싸였습니다.

특히 이번 국정조사의 하이라이트였던 국정원 기관보고를 새누리당 주장대로 비공개로 하자고 합의해 스스로 발목이 잡혔다는 말도 나옵니다.

[박지원/민주당 의원 (BBS 라디오) : 새누리당이 그렇게 간교하게 나올 걸 미리 알았어야지…사람이 한 번 속으면 속인 사람 잘못입니다. 그렇지만 같은 걸 갖고 두 번 세 번 속으면 속은 사람 잘못입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행동이 판을 깨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윤상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장외투쟁의 진짜 의도는 대선 불복의 정치공세 장으로 만들려다 뜻을 못이루자 아예 판을 엎으려는 겁니다.]

민주당이 끝내 길거리로 뛰어나가면서 이제 국정원 국정조사를 둘러싼 여야의 힘겨루기는 벼랑 끝 대결로 치닫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