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8월15일 야스쿠니 참배 않기로 결정…마이니치 신문

입력 2013-07-25 1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종전 기념일인 다음달 15일에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25일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참의원 선거에서의 압승으로 정권 기반을 강화한 아베 총리는 영토와 역사 인식 문제 등으로 악화된 한국 및 중국과의 마찰이 확대되지 않도록 배려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2006~2007년의 1차 총리 재임 시절에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았는데 후일 이에 대해 "극도의 한이 됐다"고 말해 그의 야스쿠니 참배 여부에 관심이 집중돼 있는 상태다.

아베 총리는 "국가를 위해 싸운 분들에게 경의와 존숭의 뜻을 나타내며 명복을 기도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야스쿠니 참배 자체가 외교 문제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어 '간다'거나 '가지 않는다'라고 밝힐 생각은 없다"(21일 NHK 방송)고 분명한 입장을 밝히기를 피해 왔다.

총리 주변에서는 "총리가 현명한 판단을 했다. (정권의)앞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 다르겠지만 앞으로 3년이 남아 있다. 결정을 할 때가 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도 "8월은 참배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여당 내에서도 8월의 참배를 자중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는 지난 21일 "외교 문제를 일으켰던 문제이므로 현명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역사의 교훈은 총리 자신이 잘 알 것"이라고 말했었다.

다만 아베 총리는 각료들의 참배에 대한 판단은 각 장관에게 위임하고 있어 장관들이 종전기념일에 참배할 가능성은 있다. 또 아베 총리가 지난 4월 춘계 예대제 당시 봉헌에 그쳤기 때문에 총리의 지지 기반인 보수층에서는 10월17~20일 추계 예대제 때 참배할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한국과 중국은 추계 예대제 때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어 관계 개선의 전망은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