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적격자 빼라"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첫날부터 충돌

입력 2013-07-02 21:20 수정 2013-07-02 2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에선 또 국정원 댓글사건 국정조사 특위, 그 첫 회의도 열렸습니다. 특위 위원에서 새누리당의 이철우, 정문헌 의원, 민주당의 김현, 진선미 의원이 빠져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습니다.

보도에 양원보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가 열린 오늘(2일) 오전. 시작부터 분위기가 험악해집니다.

[신경민/임시 위원장 (민주당 의원) : (특위 위원)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 그때 따집시다. 쌍방이 다 문제를 제기하는 이슈로 하는 거기 때문에…]

회의는 시작하자마자 정회됩니다.

새누리당이 국정원 여직원 인권침해 의혹과 관련해 고발 당한 민주당 진선미, 김현 의원의 특위 위원 자격을 문제삼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가까스로 회의가 재개되자 본격적으로 싸움이 시작됩니다.

[김진태/새누리당 의원 : 자기가 피고발인으로 돼 있다는 게 무슨 의미입니까. 이해 관계가 있는 사람은 참여할 수 없다고 법에 돼 있습니다.]

[박범계/민주당 의원 : 대한민국에서 고소, 고발을 당했다고 다 피의자가 됩니까. 피의자가 된다고 해서 그 사람이 피고인이 됩니까.]

민주당은 새누리당 의원 중에서도 부적격자가 있다고 맞받아칩니다.

[박영선/민주당 의원 : 폭로 과정의 의혹에 해당되는 의원님이 정문헌 의원님이고요, 이철우 의원님은 전직 국가정보원 소속이었기 때문에 제척사유에 해당됩니다.]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MB정부 때 전직 청와대에 근무했는데…(저도 제척사유 아닌가요?) 그야말로 궤변이라고 보고요.]

여야는 오는 10일 간사 협의를 통해 세부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지만 증인채택 등을 놓고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여 진통이 불가피해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