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산시성 당 서기 만나 교류 확대 논의

입력 2013-06-30 1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박3일간의 베이징(北京) 일정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중국 산시성(陝西省)의 성도인 시안(西安)에 도착한 뒤 자오정융(趙正永) 산시성 당 서기와 만나 교류협력 확대를 논의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오 서기와 면담 및 만찬을 갖고 한국과 산시성 간 경제와 문화분야 협력을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통령은 2001년 시안을 잠시 방문했던 점을 들면서 역사고도이자 서부대개발의 요충지이며 베이징, 상하이와 함께 중국 3대 교육도시 중 하나인 시안 방문을 통해 양측의 교류와 협력이 확대되길 희망했다.

또 양국 간 인문교류 강화와 관련해 산시성과 협력할 내용이 많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산시성 정부와 자오 서기의 관심과 협조를 기대했다.

아울러 현지 진출 기업에 대한 지원, 현지 거주 한국 국민들의 교육문제 해결, 합작영화 제작 등 한국 기술과 산시성의 문화를 결합한 협력 추진 등을 제안했다.

특히 시안에 우리 광복군 주둔지가 있었다는 점을 들어 표지석을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자오 서기는 경제통상, 문화, 교육, 관광 등 분야에 있어 양측의 교류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국 기업의 발전환경 제공 지원, 현재 조성 중인 국제단지 및 현지 우수학교 지정 등를 통한 한국인 자녀 교육문제 해결, 합작영화 제작 등 문화산업 협력의 긍정적인 추진 등을 약속했다.

광복군 주둔지 표지석과 관련해서는 한국과 중국이 함께 독립운동을 전개한 역사를 소중히 여긴다는 점을 밝히면서 적극 검토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도 박 대통령은 인문교류 강화를 위해 청소년들의 방학을 이용한 상호방문 교류를 제안했다. 또 이번 방중에서 따오기의 고장인 산시성이 따오기 2마리를 기증키로 한 것에 사의를 표했다.

한편 이날 면담에는 전날까지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우친젠(婁勤儉) 산시성 성장도 배석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