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세훈 "댓글 작성 지시 인정"…'권한 범위' 놓고 공방

입력 2013-05-29 21:39 수정 2013-05-29 22: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전 원장 측이 JTBC 취재진에게 직원들에게 댓글을 작성하라고 지시한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국정원의 고유한 업무 범위였다며 검찰 수사에 반발했습니다. 국정원법상 국정원의 고유업무는 어디까지인가, 법리적인 판단이 필요한 문제입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직원들에게 대선 당시 정치 개입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원 전 원장 측은 JTBC 취재진에게 "국정원 직원들에게 댓글 작성을 지시한 것은 맞다"고 털어놨습니다.

하지만 "과거 북한의 삐라에 대응한 것처럼 종북 세력을 추적하기 위한 정당한 업무의 일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두 차례 검찰 조사에서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도 이 때문에 고민에 빠졌습니다.

국정원의 권한을 어디까지로 볼 것인지 확실한 결론을 내려야 하게 된 겁니다.

하지만 수사팀 일각에서는 정치와 대선에 개입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만큼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정원 직원들이 작성한 댓글까지 공개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