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관계 미끼로 협박…'지능형 꽃뱀'에 시달리다 뇌사

입력 2013-05-20 21:52 수정 2013-11-25 0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관계를 미끼로 협박을 해서 돈을 빼앗은 꽃뱀 사기단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에게 시달리던 한 피해자는 뇌사 상태입니다.

대전총국 박종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월 12일 밤. 대전의 한 모텔 50대 남자가 여자와 함께 들어갑니다.

20분 뒤 남자가 먼저 방을 나오고 잠시후 여자도 모텔을 빠져나갑니다.

58살 정모씨는 후배의 소개로 여자와 함께 술을 마신뒤 모텔에 갔다가 협박에 시달렸습니다.

여자는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하고 수천만원의 합의금도 요구했습니다.

[피해자 : (후배가)한 2년 동안 내 밑에서 같이 일했기 때문에 믿었죠. 아주 죽는 줄 알았어요. 3개월 동안 얼마나 시달렸는지.]

36살 이 모씨 등 꽃뱀 공갈단 8명은 청주와 대전일대에서 3명으로부터 4천 3백만원을 뜯어냈습니다.

피의자들은 가까운 친구나 지인 등을 범행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술집과 노래방, 심지어 모텔의 위치까지 치밀한 범행계획을 세웠습니다.

폭력과 협박에 시달리던 31살 임모씨는 뇌출혈로 쓰러져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연제선/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지속적으로 자신들이 원하는 돈이 나올 때까지 계속적으로 협박을 했던 것 같아요.]

꽃뱀 공갈단은 모집책과 바람잡이 등 역할도 분담했습니다.

[이모씨/피의자 : 피해자 돈을 가져오는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들은 주위에 다 아는 사람들이니까, 대략 (피해자)그분들의 재산 정도는 알고 있죠.]

단속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을사용하고 카톡은 사용하지 않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경찰은 총책 등 5명을 구속하고 꽃뱀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