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댓글 제보자 압수수색…'원세훈 지시' 유출 조사

입력 2013-05-02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비롯해 이명박 정부 실세를 겨냥한 것처럼 진행돼 왔죠? 그런데 오늘(2일)은 댓글 의혹을 민주통합당에게 제보한 전직 국정원 직원들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가 전방위로 퍼지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을 앞둔 지난해 12월. 국정원 직원 김모씨의 오피스텔이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김 씨가 인터넷에서 대선에 개입했다는 제보를 받은 민주통합당 관계자들이 경찰을 데리고 들이 닥친 겁니다.

[서 있는게 법적 조치냐고.]

국정원은 전직 직원 김모씨 등이 민주당에 내부 기밀을 넘겼다며 고발했고, 검찰은 오늘 김 씨 등 전직 국정원 직원 2명과 이들을 민주당에 연결시켜준 장모씨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모씨 아파트 경비원 : 내가 어디 가냐고 그러니까. 이것은 보안이라고 그러면서 가르쳐 줄 수 없다고. (검찰 수사팀) 3명이 왔어요.]

검찰은 민주당이 공개한 '원세훈 원장 지시 말씀' 이란 문건도 이들이 유출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문건에는 이명박 정부를 홍보하라는 원 전 원장의 지시가 담겼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의 외압 논란도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를 위해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한 민주당 측을 조사했습니다.

민주당은 대선을 사흘 앞두고 김 전 청장이 '국정원 직원의 댓글이 없다'는 보도 자료를 서둘러 뿌리도록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창일/변호사 (민주당 고발 대리인) : 대선 전전날 중간 수사 발표가 된 것에 대해서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의혹에 대해 동시 다발적인 수사를 벌인 뒤 한번에 결과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