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징징대서…" 17개월 여아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입건

입력 2013-04-26 10:17 수정 2013-04-26 1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징징대서…" 17개월 여아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입건[사진 부산 남부경찰서]
부산의 한 공립 어린이집 교사가 생후 17개월된 유아를 폭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어린이집에 맡겨진 17개월된 유아를 피멍이 들도록 때린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수영구 민락동 모 공립 어린이집 여교사 김모(32·여)씨와 서모(29·여)씨를 25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 어린이집 원장 민모(40·여)씨를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18일 오전과 오후, 2차례에 걸쳐 어린이집 교실에서 두돌이 채 안된 A양의 등을 손바닥으로 수차례 때려 멍이 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확보한 CCTV 화면에는 이들 교사가 다른 어린이 4명~5명이 있는 교실에서 A양을 윽박지르며 손바닥으로 때리는 장면이 담겨있다.

김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종일 울며 징징대서 짜증이 나 때렸다"고 진술했고, 서씨는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문제의 어린이집에는 현재 어린이 47명이 다니고 있다.

이번 사건은 A양의 부모가 19일 경찰에 진정한 데 이어 A양의 고모가 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알려졌다.

원장 민씨는 23일 A양의 고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가 폭행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되자 25일 고소를 취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피가 역류한다" 어린이집 교사 폭행에 네티즌 흥분
▶부산 어린이집 폭행 교사들 CCTV 보니 '충격'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