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현주, 시청자 마음도 쥐락펴락!…'新 악녀 어록' 탄생

입력 2013-04-19 09:30 수정 2013-04-19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 최고의 요부다운 팔색조 매력이 듬뿍!"

‘꽃들의 전쟁’ 김현주가 선보이는 거부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이 듬뿍 담긴 ‘新악녀 어록’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현주는 JTBC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이하 꽃들의 전쟁/극본 정하연/연출 노종찬/제작 드라마하우스)’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스스로 악마가 되어가는 ‘조선 최고의 팜므파탈’ 소용 조씨(이하 얌전)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자신의 욕망을 이루는데 걸림돌이 되는 인물이라면 사랑하는 연인마저도 제거해버리는 악랄하고 지독한 면모를 갖춘 ‘新국민 악녀’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김현주는 빼어난 미모와 타고난 요염함, 영리한 머리로 인조(이덕화)를 매혹시키며 초고속 신분상승에 성공, 점차 궁을 장악해 나가고 상태. 때로는 당찬 언사로 상대방을 단숨에 기선 제압해 버리는가 하면, 때로는 애교스러운 말투로 사람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키고, 때로는 표독스러운 모습으로 살벌한 악녀 본색을 발휘하는 등 최고의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시시각각변하는 팔색조 매력을 과시하며 인조(이덕화)와 왕실 사람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쥐락펴락하고 있는 김현주의 ‘新악녀어록’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리해본다.

◆ ‘新악녀 어록’ NO.1 어디서나 위풍당당! 누구에게도 절대 기죽지 않는 당당함!

-예조 참의까지 지냈다는 집안의 안방마님께서 욕두 참 걸팡지게 하십니다. 종놈 하나 없이 사는 주제에 양반 티는 다 내고 계시네. (1회, 숨겨진 정인 남혁(전태수)의 노모가 집 앞에는 얼씬거리지 말라고 부지깽이를 들고 달려들자)

-소인이 양가집 규수는 아니나 몸을 함부로 굴린 적은 없습니다. 소실의 여식이라고 너무 업수히 여기시는 게 아닌지요. 그렇게 못 미더우시면 더 자세히 보시지요. (3회, 인조의 후궁감으로 얌전을 심사하던 김상궁이 사내와 정을 통한 적이 있냐고 추궁하자 치마를 벗어던지며)

-소인은 배운 것이 없어서 궁중의 법도를 잘 몰랐습니다. 허나 앞으론 하루에 세 번 꼬박꼬박 인사를 드리러 찾아뵙겠습니다. 대신 나를 두고 뒤에서 쑤군거리는 짓거리는 그만 하시지요. (5회, 입궐 후 내명부 어른 장귀인(이혜은)에게 인사드리러 갔다가 후궁들이 자신을 놓고 소실의 딸이라 뒷담화하는 것을 엿듣고)

-자네가 뭘 안다고 나서. 사내 구실두 못하는 주제에 여자 맘을 어찌 알까. (7회, 발걸음이 뜸해진 인조에게 하소연을 늘어놓자 이를 만류하는 대전 내관 김인(우현)에게 쏘아대며)

김현주, 시청자 마음도 쥐락펴락!…'新 악녀 어록' 탄생


◆ ‘新악녀 어록’ NO.2 사람 마음 살살 녹이는 애교만점 말투!

-눈이 부십니다. 전하께서... 이렇게 젊으실 줄을 몰랐습니다. (5회, 오랜 ‘독수공방’ 끝에 인조의 얼굴을 처음으로 대면하던 순간에)

-예쁜 계집은 모두 전하께서 차지하고 계신데 나 같은 게 성에 차시겠습니까. 어쩌다 눈길을 한번 줬다가도 이내 싫증을 느끼시겠지요. 그래도 상관없습니다. 이 나라 최고의 사내와 정을 통했는데 더 바랄 것이 뭐가 있겠습니까. (6회, 인조의 무릎 위에 앉아 교태를 부리며)

-웬일은요. 전하가 보고 싶어서 왔습니다. (7회, 대전문을 박차고 들어온 자신에게 인조가 웬일이냐고 묻자)

-소인이 몇 번이나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말씀을 드렸지요. 죽을 고비를 하나하나씩 넘기면서 어찌하면 나를 지킬 수 있는지 그 방안들을 어느 정도는 깨우쳤습니다. 마마, 소인이 마마를 지켜드리겠습니다. (8회, 새 중전 장렬왕후(고원희)에게 대궐은 숱한 음모가 도사리는 위험한 곳이라 아무도 믿어서는 안 된다며)

◆ ‘新악녀 어록’ NO.3 피도 눈물도 없는 악녀 본색 발휘!

-어머닐 매질한 그년의 주리를 틀어놔야지요. 아버지두 마찬가집니다. 내 눈에서 피눈물 나게 만들었으니 그 사람도 피눈물을 흘려야지요. (4회, 인조의 후궁으로 입궐이 확정되자 한옥(정선경)에게 복수 계획을 밝히는)

-만인이 내 앞에 무릎을 꿇게 만들 거야. 누구도 날 소실의 딸년이라고 비웃지 못 할 거야. 내 눈치를 보면서 자비를 구걸하게 만들거라구. (5회, 남혁과의 하룻밤을 보낸 뒤)

-내가 죽으면 이 아이도 죽어요. 그러니 내 대신 죽어줘요. 나와 당신 아들을 위해서요. (7회, 뱃속의 아이의 존재를 알고 있는 남혁이 역모를 도모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궁내 입지가 불안해지자)

-갖다 버리세요. 꼴두 보기 싫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7회, 남혁의 죽음을 사주하면서까지 지키려했던 아이가 아들이 아닌 딸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내가 틀린 말 했느냐. 나부터 하자고 들 것이야. 두고 봐라. 스스로 미쳐버릴 것이니. (8회, 중전을 지켜주겠다 맹세하더니 중궁전을 나와 180도 돌변한 태도로 선전포고하며)

제작진 측은 “김현주의 탁월한 연기덕분에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악녀 소용 조씨의 캐릭터가 완성되고있다. 앞으로 국사와 조정의 인사까지 좌지우지하는 등 궁을 장악해나갈 소용 조씨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청에 볼모로 잡혀있던 강빈이 도르곤의 허락을 받고 오랜만에 고국 땅을 밟게 된 상황. 하지만 직접 말을 타고 귀환한 강빈의 행보가 인조의 심기를 거슬리게 하면서 대궐에 한바탕 풍운이 불어 닥칠 것을 예고,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JTBC 주말연속극 ‘꽃들의 전쟁’ 9회는 20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JTBC 방송뉴스팀)
사진=드라마하우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