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울랄라세션 임윤택, 아내에게 남긴 마지막 한마디는?

입력 2013-02-12 17: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울랄라세션 임윤택, 아내에게 남긴 마지막 한마디는?


11일 사망한 울랄라세션 임윤택이 임종 직전까지도 부인과 딸을 걱정하며 위로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측근에 따르면 임윤택은 사망 전날인 10일 아내에게 "리단이 엄마, 너무 슬퍼하지마라. 울지마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평소 자신의 죽음에 대해 좀처럼 언급하지 않는 임윤택이 그렇게 말한 것이 의외였다. 그때 자신도 어느정도 죽음을 예감을 한 게 아니었겠나"라며 "죽기 전 까지 아내와 딸에 대한 걱정 뿐이었고, 이제 100일을 갓 넘은 딸을 남겨두는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 컸다"고 전했다.

2011년 케이블 채널 Mnet '슈퍼스타K 3' 우승팀 울랄라세션 리더인 임윤택은 방송 당시 위암 4기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투병 중이던 지난해 8월에는 3살 연하의 헤어디자이너 이혜림 씨와 결혼식을 올렸고, 결혼 2개월 만인 지난 해 10월 딸 리단 양을 얻었다. 관계자는 "임윤택은 아픈 와중에서도 아내와 딸, 그리고 팀에 대한 걱정 뿐이었다. 특히 지난해 병세가 악화되기 직전 얻은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임윤택이 투병 중에도 딸의 100일 잔치 장소를 직접 섭외하고 준비할 만큼 생전에 가족을 살뜰히 챙겼던터라 유족들의 슬픔이 더 크다"고 털어놓았다. 임윤택은 생전 지난달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리단 엄마가 갑작스레 1월14일이 무슨 날이냐 묻기에 망설임 없이 리단이 100일이라구 대답하니 조금은 놀란 기색이네요. 대체 날 뭘로 보고…. 난 자상하구 꼼꼼한 아빠거늘…. 벌써 100일 식사 모임 할 곳 세 군데 정도로 간추려 놨다고요'라며 딸에 대한 진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생전 그의 선행도 뒤늦게 알려졌다. 임윤택은 암 때문에 고통받는 다른 환자분이 수술비가 없다는 것을 알고 전액 수술비를 지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우리도 선행을 뒤늦게 알았다. 회사를 세워 수익이 생기면 좋은 일을 하자는 얘기를 했다"면서 "신혼여행 겸 멤버들과의 추억여행을 위해 여행을 준비했는데 최근 몸이 약해져서 못갔다. 삶에 대한 의지가 강한, 강인한 친구였다"며 그를 회고했다.

12일 빈소에는 월드스타 싸이가 조문해 눈길을 끌었다. 말레이시아 공연을 끝낸 싸이는 필리핀으로 향하던 일정 중 임윤택의 사망 소식을 듣고 급거 귀국했다. 싸이는 울랄라세션의 정식 데뷔곡 '아름다운 밤'의 작곡자로 임윤택과 인연을 맺었다. 싸이는 이날 '아름다운 밤'공동작곡가 유건형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11일 빈소가 차려지자마자 강타도 모습을 드러냈다. 임윤택은 육군 수색대에서 강타의 선임이었고, 지난 2008년 육군 창작 뮤지컬 '마인(Mine)에 동반 출연했다. 버스커버스커 장범준·기타리스트 조정치·방송인 김원희·이성미·로이킴·케이월, 타블로·강혜정 부부 등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임윤택은 지난 11일 오후 8시 42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서 향년 33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4일장 기독교식으로 진행된다. 발인은 14일 오전이며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파크로 정해졌다.

원호연 기자 bittersweet@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