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소기업계, 적합업종 지정 연기에 "매우 유감"

입력 2012-12-27 13:32 수정 2012-12-27 19:44

대한제과협회, 비대위 구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제과협회, 비대위 구성

동반성장위원회가 27일 서비스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을 내년으로 연기하자 중소기업계는 이미 합의·의결된 사안까지 결정을 미룬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조속한 적합업종 지정을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동반위는 본래 이날 제과점, 자동판매기 운영업, 꽃 소매업, 자전거 소매업, 서적·잡지류 소매업, 중고차 판매업, 가정용 가스연료(LPG) 소매업 등 7개 업종을 서비스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특히 꽃 소매업과 서적·잡지류 소매업은 대·중소기업 간 자체 합의가 이뤄졌으며 LPG 소매업·자판기 운영업·중고차 판매업은 적합업종 실무위원회 권고안으로 의결까지 했음에도 다른 업종과 함께 적합업종 지정을 연기한 것이다.

중기중앙회는 "오늘 동반위 결정은 생활형 서비스업종 소상공인의 현장 애로를 무시한 처사"라며 "특히 위원들 사이에 논의조차 없이 일방적으로 적합업종 선정을 내년으로 미룬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장희 동반위원장이 지난 5월 '올해 안에 일부라도 적합업종을 반드시 지정하겠다'는 약속을 스스로 어기는 것이며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라며 "동반위가 서비스업 적합업종을 조속히 지정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제과협회도 "동반위가 과연 소상공인의 동반성장을 진정으로 추진할 의향이 있는지 의구심이 간다"면서 "대기업 프랜차이즈의 불공정 행위로 동네 빵집이 고사 직전에 있는 만큼 모든 역량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며 반발했다.

특히 협회는 "스스로 확장을 자제하겠다고 선언한 뚜레쥬르와 달리 파리바게뜨 본사는 상생의 노력을 보이지 않는 데다 협회 활동을 단순히 협회장 개인의 영리 추구라고 치부하며 인신공격하고 있다"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