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명박 대통령, 최다 주재 회의는 '비상경제회의'

입력 2012-12-27 12:45

2009년1월 설치…"경제 위기 극복에 컨트롤 타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09년1월 설치…"경제 위기 극복에 컨트롤 타워"

이명박 대통령은 재임 5년간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가장 많이 주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통령은 27일 임기 중 마지막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어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점검했다. 지난 4년간 해외 순방과 같은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매주 목요일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었으며, 모두 145차례에 걸쳐 198개의 안건을 논의했다.

개최 숫자로만 본다면 국무회의(133회),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회의(30회), 미래기획위원회 회의(7회) 등보다 많은 것이다.

상정 안건별로는 ▲거시경제 상황점검 및 위기극복 대응(69건) ▲산업경쟁력 강화 및 수출확대(40건) ▲일자리 창출(34건) ▲복지, 서민금융 등 민생안정(30건) ▲해외 에너지 자원개발 및 성장동력 확충(16건) ▲동반성장 및 중기ㆍ전통시장 활성화(9건) 등의 순이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008년 9월 미국발 금융위기가 발생하자 2009년 1월 신년 국정연설에서 비상경제정부 운영을 선포하고 동시에 일명 청와대 `지하 벙커'에 비상경제상황실을 설치하면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시작했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거시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물가안정ㆍ일자리창출 방안을 비롯한 경제난 해결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김대기 청와대 정책실장은 브리핑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각종 위기 극복과 경제 현안 해결에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왔다"면서 "대통령이 주재함으로써 긴장감을 갖고 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었고, 이에 따라 2차례의 글로벌 위기를 효율적 극복하는 데 큰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기 위해 민간 경제 전문가, 소상공인, 일반 서민 등 다양한 계층의 인사가 참석하도록 해 그동안 6천600여명이 회의에 참석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누구든지 자유롭게 발언토록 함으로써 예정된 회의 시간을 넘기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또 145차례의 회의 중 절반(62회) 정도는 농수산물시장, 미소금융재단, 고용지원센터와 같이 현장에서 개최함으로써 정부 정책이 제대로 집행되는지 점검하도록 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