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권재철 "문재인 아들 채용 과정 실수 있었다" 시인

입력 2012-10-23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가 정부기관 채용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여왔는데요. JTBC가 당시 해당 기관장을 인터뷰했습니다. 원장은 "미묘한 실수가 있었다"고 시인했습니다.

이윤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씨.

지난 2006년, 노동부 산하 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 일반직 5급 공채에 합격합니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당시 고용정보원은 통상 15일 간 채용공고를 하도록 한 규정을 어기고 사흘 간 만 채용 공지를 냈고, 이 바람에 준용 씨가 단독으로 지원해 합격했습니다.

권재철 전 원장은 문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재직할 당시 노동비서관으로 근무한 인연이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특채 의혹을 제기합니다.

[김상민/새누리당 의원 : 서류제출 기간이 지난 이후에 졸업증명서가 발급된 것으로 발견됐습니다. 공고사항에는 학력증명서가 미제출됐을 경우에 불합격처리 되는 게 맞습니다.]

JTBC가 단독 입수한 고용정보원 인사 규정에 따르면 신규직원 채용시 선발 인원, 응시자격, 시험의 방법 등을 15일 동안 공지해야 합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권재철 전 원장은 당시 채용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음을 시인했습니다.

[권재철/당시 고용정보원장 : 우리 직원들도 신생기관이다 보니까 인사행정을 잘 모르는 거예요. 그러다 보니까 특혜는 아니었지만, 행정상의 미묘한 실수로 인해서 오해를 사기에는….]

계속되는 기자의 질문에 속사정을 털어놓습니다.

[권재철/당시 고용정보원장 : (원장님께서 직접 승인을 해줘서 단축이 된 게 맞는 겁니까?) 그랬겠죠. (한 명만 지원을 하면 재공고를 하거나 연장을 하는 게 보통이잖아요) 그래야죠. (굳이 그렇게 급하게 마감을 하고 끝낸 이유가 무엇인지) 직원들 판단은 그래요. 좋은 분이 오셨기 때문에…. (문준용씨 실력이 충분했기 때문에 더 연장할 필요가 없었다는 거죠) 예. 그렇죠.]

하지만 직원들 사이에서도 준용 씨의 채용을 놓고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고용정보원 관계자 : 내부에서 싫어하는 사람도 있었고. 또 그냥 필요하니까 뽑는구나. 관심 갖지 않는 사람도 많았고요.]

특채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문 후보와 준용씨는 이렇다할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민주당이 나서 "어떠한 특혜도 없었음이 검증된 사안에 대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치졸한 정치공세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