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매살인 범인 제보자 "울산경찰에 먼저 알렸다"

입력 2012-09-24 23: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매살인 사건의 범인 제보자가 범인을 검거한 부산경찰에 알리기 앞서 사건 발생지인 울산경찰에 먼저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 제보자 배모(75)씨는 24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3일 기장군 함박산에서 범인 김홍일을 발견하고) 부산경찰에 신고하기 전에 울산의 A 경찰관에게 먼저 전화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는 "그러나 A 경찰관이 전화를 받지 않아 급한 나머지 부산경찰에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배씨는 울산경찰이 함박산 일대를 대대적으로 수색할 당시 A 경찰관을 만나 연락처를 알고 있는 사이였다. 배씨는 "수색 이후 A 경찰관과 여러 차례 통화했기 때문에 그에게 가장 먼저 전화했다"고 말했다.

배씨의 신고를 받은 부산경찰은 곧바로 출동해 수색 끝에 김씨를 붙잡았다.

이 때문에 사건발생 직후 초동수사가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은 울산경찰은 범인을 검거할 수 있는 결정적 기회마저 날려버렸다는 지적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에 대해 A 경찰관은 자세한 언급을 피한 채 "배씨가 부산경찰에 먼저 제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범인 김홍일은 지난 7월20일 새벽 울산 중구 성남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알고 지내던 20대 자매 2명을 흉기로 살해하고 도주한 뒤 56일만인 지난 13일 배씨의 결정적 제보로 검거됐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