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대 수시 경쟁률 역대 최고…8.07대 1

입력 2012-08-17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대 수시 경쟁률 역대 최고…8.07대 1

서울대는 17일 2013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2천496명 모집에 2만137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8.07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대 수시모집 역대 최고 경쟁률로 지난해 평균 경쟁률 7.09대 1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일반전형(지난해 특기자전형)은 1천744명 모집에 1만7천738명이 몰려 경쟁률 10.17대 1로 지난해 경쟁률(9.31대 1)을 웃돌았다.

지역균형선발 전형에는 752명 모집에 2천399명이 지원해 3.19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지난해 경쟁률(3.45대 1)에 약간 못 미쳤다.

지역균형선발 전형에서는 사범대학 교육학과(9.25대 1)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부터 전공예약제를 도입해 계열별 모집에서 학과별 모집으로 전환한 사회과학대학 사회계열 심리학과(8.20대 1), 언론정보학과(6.80대 1), 인문대학 인문계열 국사학과(6.80대 1)가 뒤를 이었다.

일반전형에서는 29명을 뽑는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디자인전공에 1천991명이 몰려 68.66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16명 모집에 706명이 지원한 디자인학부 공예전공이 44.13대 1로 다음으로 높았다.

정원 외 모집인 기회균형선발 특별전형은 208명 모집에 99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4.8대 1로 나타났다.

수시모집 지원율이 크게 상승한 데에는 서울대가 지역균형선발 전형에 2년째 적용한 입학사정관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입학본부 김경범 교수는 "일반전형 경쟁률이 높아진 것은 1단계 서류평가가 입학사정관제로 바뀌면서 합격가능성에 대한 지원자들의 기대가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작년보다 경쟁률이 약간 낮아진 지역균형선발 전형의 경우 학교별 추천인원이 두 명으로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서울대 수시모집 면접과 실기고사는 10~11월 치러지며, 최종 합격자 발표는 12월8일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