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당원명부 유출사건 조기수습 나서

입력 2012-08-08 18:28

"검경 정치적 의도 의심" 역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경 정치적 의도 의심" 역공

당원 명부 유출 의혹 사태로 수세에 몰렸던 민주통합당이 파문 확산을 막기 위해 조기 수습에 나섰다.

특히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건을 수사한 사정당국에 대한 역공에 나서는 등 국면전환을 시도했다.

민주당은 8일 당원 4만2천여명의 신상 정보가 담긴 명부가 무더기 유출됐다는 경남지방경찰청 수사 결과가 알려지자 관련자가 나올 경우 엄중 문책하고 형사고발하겠다는 입장을 정했다.

이후 명부의 외부 유출자로 지목된 열린우리당 당직자 출신의 이모씨를 상대로 면담조사를 하는 등 서둘러 진상 파악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자체 조사 결과 문제의 명단이 당원 명부가 아닌, 사실상의 공개자료이며 이씨의 단순실수로 외부에 유출됐다고 결론짓고 대대적 공격 모드로 반전을 꾀했다.

자칫 소극적 태도를 취할 경우 새누리당의 공천헌금 파문 등 `호재'를 한꺼번에 날릴 수 있는 데다 이날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으로 본격 닻을 올린 대선 후보 경선 국면에서 발목이 잡힐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오후 기자회견을 자청, "검ㆍ경에 상당한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이 지난달 5일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한 뒤 명부의 진위 여부, 유출 경위 등을 전혀 문의해오지 않다 선거인단 모집을 하루 앞두고 이번 사건을 일부 언론에 흘려 새누리당 공천헌금 파문의 물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윤 사무총장은 "새누리당이 공천장사 사건으로 불리한 여론에 처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민주당을 음해하고 몰아붙인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민주당의 경선을 방해하고 훼방하려고 한 의도가 있다고 의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사에 해당 사실을 유출한 검찰 또는 경찰에 맹성을, 이를 정치적 공세에 이용한 새누리당에 사과와 반성을 촉구한다"며 "어떤 일이 있더라도 당원 명부, 선거인단 명부가 유출된 적 없으며 민주당의 경선을 훼손ㆍ폄훼하려는 어떠한 기도에 대해서도 기필코 용서하지 않고 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조기에 진화, 선거인단 모집을 계기로 경선 붐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지만 그동안 흥행 부진을 겪어온 경선 분위기가 살아날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