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저축은행비리 임좌순 전 선관위 사무총장 영장

입력 2012-07-25 16:48

어제 체포…지방선거 앞두고 수억대 수수 혐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어제 체포…지방선거 앞두고 수억대 수수 혐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25일 저축은행 측으로부터 수억원대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임좌순(63)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임 전 사무총장은 2010년 지방선거 당시 후보로 나섰던 충남 아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미래저축은행 측으로부터 선거자금 명목으로 수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24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임 전 사무총장을 체포해 조사했으며 이날 곧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임 전 사무총장은 한나라당 후보로 아산시장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으며, 2005년에는 열린우리당 후보로 아산 지역구 국회의원 재보선에 출마했으나 역시 고배를 마셨다.

합수단은 앞서 김찬경(56·구속기소)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차명 소유한 아산 소재 골프장 '아름다운CC'의 인허가 및 진입로 공사와 관련해 각종 편의를 제공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한 아산시청 공무원들을 다수 적발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