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제주의 선택 받고 싶다"

입력 2012-07-17 11:00

제주서 이틀째 경청투어‥학력차별 해소정책 발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주서 이틀째 경청투어‥학력차별 해소정책 발표


문재인 "제주의 선택 받고 싶다"

민주통합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상임고문은 17일 제주에서 이틀째 정책투어를 겸한 경청투어 일정을 소화하며 '시민과의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문 고문은 농민단체장, 제주 해녀, 감귤 농가 경영인 등과 간담회를 하고 제주 오일장을 둘러보며 바닥 민심을 잡는 데 주력했다.

전날 토크콘서트에서 민주당 순회경선이 제주에서 시작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듯 "제주 경선 때부터 제가 대세라는 것을 확실히 심어주고 싶다"고 말했던 문 고문은 이날도 적극적으로 제주민심 잡기에 나섰다.

그는 오전에 열린 농민단체장 간담회에서 "해마다 서너 차례씩 들를 정도로 제주를 좋아하지만 정치적 행보로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문 고문은 역대 대선에서 제주에서의 승자가 당선된 사례를 들며 "제주를 발전시킬 좋은 정치인이라고 선택된 사람이 당선될 거다. 그런 사람으로 평가받고 싶다"고 말했다.

한미자유무역협정(FTA)에 이어 한중FTA 체결로 인한 농가운영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우려에 문 고문은 "민주개혁 정부가 수립되면 한중FTA를 임기 내에 타결하려 하기보다는 긴 안목으로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대답했다.

문 고문은 "농업정책이 근본적으로 달라져야 한다"며 "식량 안보의 중요성을 깨달아 농업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공직자나 공무원 같은 처우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문 고문은 오후에 제주 지역 4개 대학 대표자들을 만나 학력이나 학벌로 인한 차별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정책발표를 한다.

'학벌·학력보다 사람이 먼저다'라는 슬로건 아래 발표될 이 정책에는 반값등록금 등의 현안에 대한 정책과 함께 지방대 졸업자들의 구직 문턱을 낮추기 위한 일자리차별 해소 정책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1박2일 일정의 제주 경청투어를 마치는 문 고문은 주말에 울산·경남 지역에서 경청투어를 실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