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유열, 15일 소망교회서 결혼…드디어 노총각 탈출

입력 2012-06-07 08:20 수정 2012-06-07 0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단독] 유열, 15일 소망교회서 결혼…드디어 노총각 탈출


가수 겸 뮤지컬 제작자 유열(51)이 드디어 노총각 딱지를 뗀다.

유열은 오는 15일 오후 서울 소망교회에서 15세 연하의 여자친구 A씨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십년이 넘게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이 마침내 아름다운 결실을 맺게 됐다. 유열은 가족과 절친한 지인들만 초대해 소박하게 결혼식을 치를 계획이다. 단아한 외모의 예비신부 A씨는 대학에서 클래식을 전공한 재원으로 알려졌다.

유열의 한 측근은 "지난 해부터 본격적으로 결혼 준비를 했다. 양가의 축복 속에 식을 치르게 됐다"면서 "양가 어른들이 경건한 결혼식을 원해 검소하게 식을 준비 중이다. 많은 분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성실하고 책임감 있게 가정을 꾸려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열은 그간 방송을 통해 예비신부에 대해 "나이에 비해 어른스럽다. 편안한 성격을 가진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연말 결혼설이 불거졌을 당시에는 "내년 하반기 쯤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결혼 계획을 조심스레 밝혔다.

유열은 지난 1986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로 대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신사다운 이미지에 고급스런 음색으로 사랑 받으며 '가을비' '이별이래' '화려한 날은 가고' 등 히트곡을 쏟아냈다. 2000년대 중반 뮤지컬 제작자로 변신해 유열컴퍼니를 이끌며 '브레멘 음악대'로 큰 성공을 거뒀다.

이경란·정지원 기자 ran@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