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정몽준 "2002년에 노무현 지지철회 상황은…"

입력 2012-05-17 14:41 수정 2012-05-17 15: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SN 싸이 공감

정몽준 “2002년에 노무현 지지철회 상황은…“
JTBC '신예리 강찬호의 직격토크'가 대선 행보에 나선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을 만났다.

전국 민심 탐방 소식을 전하면서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난 정 의원은 "왜 대통령이 되고 싶냐"는 첫 질문에 "대통령의 권한 집중과 정당 운영의 비민주성을 바로잡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통합진보당 뿐 아니라 박근혜 1인지배 체제의 새누리당 역시 민주주의 정당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대선 후보 캠프에 현역의원이 참여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당 대표시절 제안한 '현역의원 대선 경선 캠프 참여 금지법'이 친박계의 반대로 무산된 것을 상기시켰다. 또 "캠프에서 일한 사람에게 한 자리 주는 관행은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며 최근 언론사 파업을 예로 들며 현 정부도 동시에 비판했다.

그는 친박계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과의 단일화 전력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당시 국민들은 변화를 만들어 줄 후보를 찾고 있었고, 이회창 후보와 노무현 후보 중에 누가 변화를 표방했느냐는 국민들이 아실 거"라고 답했다. "당시 지지를 철회해도 노 후보가 당선될 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지지철회 상황까지 간 것은 '후회하지는 않지만 현명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회고했다.


가족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나갔다. 1992년 정주영 회장이 대선에 출마했을 때 온 가족이 말렸던 사실과 지금 와 생각해 보면 '기업인이 정치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일종의 고정관념에 대한 도전이었고, 제대로 보좌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했다.

아내 김영명 여사에 대해서는 "장점이 많은 사람이며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인내심이 많다"고 표현했다. "다시 태어나도 부인과 결혼하겠냐"는 질문에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TBC 핫클릭

인기테마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