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수 "신부 처음 만난 순간 결혼 결심"

입력 2012-02-17 19:32

17일 11세 연하 신부와 백년가약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7일 11세 연하 신부와 백년가약

고수 "신부 처음 만난 순간 결혼 결심"


배우 고수(34)가 17일 저녁 중구 신라호텔에서 11세 연하의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는 결혼식에 앞서 연 기자회견에서 "(신부를) 처음 만난 순간 결혼을 결심했고 서로 확신을 갖게 된 것은 1년6개월 전"이라고 말했다.

또 신부에게 프러포즈를 1년의 마지막날 했다고 밝혔으며 가족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그는 신부와 11살 차이가 나는 것에 대해 "예비신부와는 대화가 잘 통하고 어떤 선택을 할 때 비슷한 의견과 결정을 내린다. 큰 문제없이 성실하게 잘 살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좋은 남자이자 가장으로서 또 연기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결혼식은 고수가 평소 존경해 왔다는 선배 이순재가 주례를 맡았으며 같은 소속사인 톱스타 이병헌의 사회로 비공개 진행됐다.

또 가수 거미가 축가를 부르는 등 많은 인기 배우와 가수들이 하객으로 참석했다.

고수는 태국의 코사무이로 5박6일간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다음 달 배우 한효주와 함께 멜로 영화 '반창꼬'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는 앞서 지난달 11일 팬카페를 통해 결혼 계획을 처음 밝혔다. 신부는 현재 모 대학 조소과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