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은퇴연령 신용불량자 급증…100명중 1명

입력 2012-02-09 10:47

신불자 4분의1은 50세이상…자영업 실패·퇴직 탓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불자 4분의1은 50세이상…자영업 실패·퇴직 탓

은퇴했거나 은퇴를 앞두고 신용불량자가 되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다.

이들은 전체 신불자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은퇴연령 100명 중 1명은 신불자다. 이들이 금융회사에 갚지 못한 빚도 늘어나는 추세다.

9일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 워크아웃(채무조정)을 신청한 신불자 가운데 50세를 넘는 사람은 1만8천34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체 신청자 7만5천850명의 24.2%에 해당한다. 50~59세가 19.4%(1만4천700명), 60세 이상이 4.8%(3천642명)다.

프리 워크아웃(사전 채무조정)을 신청한 2천636명을 더하면 신불자로 전락했거나 전락할 위기를 맞은 은퇴인구가 지난해만 2만명을 넘은 셈이다.

50~59세 신불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신복위가 설립된 2002년의 8.12%에서 지난해 19.4%로 커졌다. 60세 이상도 1.4%에서 4.8%로 늘었다.

지난 10년간 신불자 낙인이 찍힌 은퇴인구는 16만7천15명에 달한다. 전체 50세 이상 인구 1천417만명의 1.2%다.

신복위 관계자는 "교육비, 주거비 등으로 돈 쓸 곳은 많은데 직장을 잃거나 퇴직한 은퇴인구와 사업에 실패한 자영업자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신불자가 금융회사에 갚지 못한 빚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워크아웃 신청이 받아들여져도 대부분 이자만 감면돼 원금 상환 부담이 커진다.

부채가 3천만~5천만원인 신청자는 2008년 1만148명에서 지난해 1만2천433명으로 증가했다. 부채가 5천만원을 넘는 신청자도 4천564명에서 6천956명으로 늘었다.

통계청의 `가계금융조사'를 보면 50대 가구주의 담보대출은 2010년 평균 8천274만원에서 지난해 8천820만원으로 늘었다. 60세 이상 담보대출은 1억원을 돌파했다.

10년간 파악된 신불자의 소득 분포는 월 100만원 이하(54만1천684명ㆍ53.1%)와 월 100만~200만원(43만8천483명ㆍ43.0%)이 대부분이다.

신복위 관계자는 "가계부채 규모가 커져 신불자의 부채도 늘어나는 것 같다"며 "중년과 노년층의 `하우스푸어'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드사태'로 급증한 신불자의 경제적 재기를 도우려고 만들어진 신복위에는 지금까지 102만211명이 개인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2009년 도입된 프리 워크아웃 신청자 3만210명을 포함하면 105만421명이다. 95만5천명이 실제 워크아웃 절차를 밟았으며, 약 20만명이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이종휘 신복위원장은 "설립 10년을 맞아 `신용회복제도 업그레이드'를 목표로 기존의 시스템을 점검하고 외국 사례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인 워크아웃 = 원리금 상환을 90일 넘게 연체한 금융채무 불이행자(신불자)의 채무 재조정 절차. 금융회사와 협상에 따라 원금은 최대 50%까지 깎아주고 대출이자와 연체이자는 없애준다. 원금은 최장 10년에 걸쳐 나눠 갚는다.

◇프리 워크아웃 = 연체기간이 30~90일로, 아직 신불자가 되기 전에 미리 채무를 조정하는 절차. 대신 원금과 이자는 모두 갚아야 하며, 연체이자는 없애준다. 신용대출은 최장 10년, 담보대출은 최장 20년에 걸쳐 나눠 갚는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